::: 참선도량 해운정사 - 언론보도 :::
Home > 관련 기사

  
 해운정사(2011-01-14 10:53:00, Hit : 4267
 [2011.01.01] 모든 불자와 그리스도인이 평화위해 합심할 때 [서울신문]


* 기사보기 --> http://www.seon.or.kr/news/20110101.pdf

* 기사내용

[갈등의 시대, 해법을 논하다] ‘부디스트 크리스찬’ 폴 니터 & ‘한국의 고승’ 진제 대선사

이심전심(以心傳心)이며, 염화미소(拈華微笑)였다. 한국 선(禪) 불교의 법맥을 잇는 큰스님과 세계적인 신학자와의 만남은 갈등이 증폭되는 시대에 적지 않은 울림을 줬다. 2010년이 저물어가는 31일 오후 대구 동화사 설법전에서 조계종 대표 선승인 진제 대선사와 세계적인 종교신학자인 폴 니터 미국 뉴욕 유니온 신학교 교수가 불교, 기독교 사이의 경계와 벽을 허물고 대화를 나눴다. 진제 대선사는 유력한 차기 조계종정으로, 니터 교수는 다원주의 종교신학의 최고 권위자로 꼽히는 인물이다.

[사진설명]
▲ 대구 도학동 동화사에서 31일 열린 ‘생과 화합을 위한 종교 간의 대화’에 참가한 폴 니터(왼쪽) 미 유니온 신학교 교수와 동화사 조실 스님인 진제 대선사가 환담을 나누고 있다.  대구 이종원 선임기자 jongwon@seoul.co.kr  


“진정한 평화에 이르는 방법 찾는게 종교의 목적”

초조대장경(初雕大藏經·고려 최초의 대장경) 제작 1000년인 2011년을 맞아 특별히 성사된 ‘밀레니엄 평화 대담’이다.

외세 침략 앞에 무력으로 맞서지 않고 종교적 염원이라는 가장 평화적인 방법으로 대장경을 조성했던 정신을 기린다는 의미다.

종교 간 갈등, ‘4대강’ 갈등 등 사회 전반에 반목의 골이 깊어지고 있는 시점이어서 두 사람의 만남은 시선을 끌기에 충분했다.

특히 동화사는 일부 기독교인들의 이른바 ‘동화사 땅밟기’ 동영상이 공개돼 파문이 이는 등 한국 사회 내 종교 간 갈등의 첨예한 현장이었던 곳이기에 의미가 더욱 남달랐다. 상처가 깊을수록 치유의 효과도 큰 법이다.

●“기독교·불자간 갈등 유감스러워”

니터 교수는 자리에 앉자마자 최근 한국 사회의 군사적, 종교적 갈등 상황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내놓았다.

니터 교수는 “현재 남북 사이에 커다란 군사적 긴장 관계가 형성돼 있으며 게다가 유감스럽게도 기독교와 불자들 사이의 갈등도 심각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봉은사와 동화사에서 무례하게 행동한 이들은 전체 그리스도를 대표하는 사람들이 아니다. 같은 그리스도인으로서 부끄럽게도 생각하고 내가 대신 사죄한다.”고 말했다.

진제 대선사는 이에 대해 “어려운 시기에 니터 교수가 구만리 장도에 오셔서 한국을 염려해주니 대단히 반갑고 고맙다.”면서 “모든 불자와 그리스도가 서로 머리를 맞대고 합심해 인류의 평화를 위해 노력해야 할 때다.”고 화답한 뒤 “불교는 갈등을 부추기고 전쟁을 일으킨 적이 없다.”면서 “형상이 있는 것과 없는 것이 둘이 아니다는 것이 불교의 가르침이며 너와 내가 둘이 아닌데, 무슨 투쟁이 있고 반목이 있겠느냐.”고 말했다.

두 영적 지도자들은 굳이 수다스럽게 자기 의견을 내놓을 것도, 서로 상대방 의견에 애써 동의할 것도 없었다. 많은 말을 섞지 않았음에도 종교의 역할과 기능에 대해 상통됐다. 대화의 요지는 간명했다.

종교는 영원한 자유와 평화를 바라는 인간의 의지가 만들어낸 것으로 달을 가리키는 손가락의 역할인 것이다.

손가락 논쟁에 연연할 것이 아니라 종교의 근본적 목적인 진정한 평화에 이르기 위한 방법을 찾는데 전념해야 한다는 것이다.

진제 대선사는 “분별없는 참된 나, 즉 인간 본연의 순수한 모습으로 돌아가 청정무구의 평화로운 마음을 되찾는 방법으로서 선 수행이 중요하다.”면서 “선은 불교 전통으로 이어오는 것이지만 신앙의 대상이 아닌 만큼 종교를 떠나 인간 누구나 할 수 있는 수행법”이라고 말했다.

●“인류가 함께할 평화 만드는 법 성찰 중”

니터 교수는 “불교식 선 수행이 나의 기독교 신앙을 더욱 성숙시켰다.”면서 “종교인들의 수행이 어떻게 제도 종교의 울타리를 넘어 인간의 영성을 심화시킬 수 있는지, 그리고 인류가 함께 살 수 있는 진정한 평화를 만드는 방법이 무엇일지에 대해 늘 성찰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세상에 접근하는 구체적인 방식에는 작은 이견을 드러내기도 했다.

진제 대선사가 “우리는 자아완성을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로 하여금 참나를 발견하라는 간화선을 던지는 것”이라면서 “내 눈이 어두운데 중생을 안락국토로 인도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명상 수행 동안에도 고통받는 사람 있음을 생각해야”

하지만 니터 교수는 “내가 지금 명상 수행을 하는 동안에도 지구에는 기아로 허덕이는 아이들, 전쟁과 폭력, 고문으로 고통받는 사람들이 있다.”면서 진제 대선사와 생각이 다름을 내비쳤다. 니터 교수는 함께 방문한 그의 부인 캐서린 코넬과 함께 서구사회에서 보기드물게 ‘그리스도-불자 가정’을 이루고 있다. 그들은 1980년대부터 전쟁과 기아, 고통이 있는 곳에서 사회운동을 해온 탓이다.

그는 세계적 권위의 가톨릭 신학자이면서도 오랫동안 불교 선(禪) 수행을 해왔고, 최근에는 달라이 라마로부터 티베트불교 전통에 따라 ‘연꽃 치유자’(Lotus Healer)라는 법명과 함께 수계도 받았다. 공식적으로 ‘불자-그리스도인’이 된 셈이다.

‘부처님이 없이 나는 그리스도인이 될 수 없었다’는 그의 최근 저서는 미국을 비롯해 서구 종교계에 큰 화제를 몰고오기도 했다.

진제 대선사는 1954년 석우 스님을 은사로 출가한 뒤 평생을 은둔 수행(수좌 스님)으로 살아왔다.

1967년 향곡선사로부터 깨달은 도인으로 인가를 받아 법을 이어받음으로써 경허-혜월-운봉-향곡선사로 이어지는 한국 선불교의 정통 법맥을 이어오고 있다. 조계종 기본선원 조실(祖室)이자 동화사 조실이다.

진제 대선사는 대담을 마친 뒤 니터 교수에게 ‘진아’(眞我)라는 법명을 주며 이미 충분히 가까워진 종교 간의 거리를 더욱 좁혔다.

진제 대선사와 니터 교수의 대담 이후에는 동화사 수좌 스님들을 비롯해 대구 경북 지역 불자와 기독교 단체가 니터 교수와 함께 한자리에 모이는 ‘야단법석’(野檀法席)을 펼쳤다.

‘불교-기독교 간 수행 전통에 대한 이해와 교류’를 주제로 한바탕 깊은 얘기를 나눴다.

●종교초월 사회 통합위한 ‘야단법석’

행사를 주관한 동화사 주지 성문 스님은 “이번 대화는 종교의 벽을 넘어 21세기 함께 사는 공동체 사회를 만들어가기 위해 마련했다.”면서 “대화를 통해 한국의 전통문화를 대표하는 한국 선 불교에 대한 이해를 높이며 종교를 초월하여 사회 통합과 평화를 이뤄내자는 불교계의 간절한 사회 통합의 의지를 전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니터 교수는 1일 동화사에서 초청 강연을 마친 뒤 5일까지 부산 해운정사, 부산 범어사, 서울 국제선센터 금차선원을 잇는 전국 순회 평화 토크를 가진 뒤 6일 미국으로 돌아간다.

대구 박록삼기자 youngtan@seoul.co.kr


●폴 니터

1939년 미국 시카고에서 태어났다. 1966년 로마 그레고리안 대학에서 신학과정을 이수, 목사가 됐으며 1972년 독일 마르부크 대학에서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2007년부터 미국 유니온 신학교 교수로 재직 중이다. 달라이 라마, 데스몬드 투투 등과 함께 평화평의회국제위원회의 이사로 활동해으며 무슬림과 힌두, 불교 신도들과의 심층 대화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왔다. 다원주의적 종교신학의 정점에 서 있는 그는 교회 중심주의·그리스도 중심주의에서 신 중심주의로, 해방의 실천을 통한 구원 중심주의로 나아가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전 세계를 돌며 마음의 평화와 세계 평화에 대해 설파하는 인기 강연자이다.

●진제 대선사

1934년 남해에서 태어났다. 1954년 해인사로 출가해 전국 선원에서 수행했으며, 향곡 선사로부터 깨달음을 인가받았다. 경허-해월-운봉-향곡으로 이어지는 한국 선불교의 법통을 계승하고 있으며 조계종 기본선원 조실(사찰의 최고 어른)과 동화사 조실이다. 선객들 사이에서 ‘북송담, 남진제’라는 말이 돌았을 정도로 인천 용화사의 송담스님과 더불어 불교계를 대표하는 정신적 지도자로 꼽힌다. 1971년 부산에 해운정사를 창건했다. 선학원 이사장, 문경 봉암사 조실을 거쳤고 1998년과 2000년 백양사 1·2차 무차선대법회 초청법주, 2002년 국제무차선대법회 법주에도 몸담았다.




[2011.01.03] 불교와 그리스도교, 언어는 달라도 진리는 하나 [대구일보]
[2010.09.15] 동국대 간화선 국제학술세미나 회향법어 전문 [현대불교]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hompy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