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해운정사 소개
경허-혜월-운봉 선사로부터 내려온 이마 위의 일구[向上一路]를 투과하여 불조의 정맥을 이어받으신 향곡(香谷)선사(1912~1978)께서는 40여 년 전, 1967년 진제 큰스님께 부처님의 심인법(心印法)을 부촉하시면서 “네 대(代)에 선풍(禪風)이 크게 흥하리라.”고 예언하셨습니다.

이후 큰스님께서는 모든 인류와 일체 중생을 제도(濟度)하고 임제(臨濟)의 법맥을 이을 법제자를 양성하기 위해 인연터를 찾아 전국의 산천을 두루 돌아다니시다가 마침내 해운대 장수산에 이르시어, 태백산맥이 굽이쳐 내려와 장중한 기운이 맺힌 것을 보시고는, 산의 모습이 장려(壯麗)하고 진중(珍重)하여 ‘수행자들의 최상의 공부터로구나!’ 간파하시고 이곳에 1971년에 터를 잡아 창건하시게 되었습니다.
산의 형상을 자세히 살펴보니, 좌우로 산맥이 조화를 이루고, 웅크리고 앉아 있는 암사자의 모습은 불법을 설파하는 사자 새끼를 키우기에 적당하며, 그 앞으로는 무변대해(無邊大海)가 펼쳐져 있고, 산과 바다를 같이한 곳에 민가가 자리잡고 있으니 중생 교화에 더없이 좋은 곳으로 여기셨던 것입니다.

장수산의 뒷모습은 거대한 코끼리 형상을 하고 있고 해운대에서 바라보는 앞모습은 새끼를 품고 있는 암사자의 형상을 하고 있어 위대한 인물이 끊이지 않고 나올 터이며, 또한 좌청룡 우백호가 뚜렷하고 앞으로는 망망대해가 펼쳐져 있어 명당 중의 명당입니다.

좋은 터는 주인을 기다린다는 말이 있듯이 이 같은 천하명당 자리가 수천 년 동안 주인 없이 내려온 것은 아마도 이 터가 큰스님을 기다린 듯합니다. 그리고 큰스님께서 내린 뿌리는 영원히 도인과 큰 인물들이 나올 것임을 약속하고 있습니다.

얼마 전 고인이 되신 한국의 유명한 풍수가인 손석우씨가 이 곳 해운정사 도량을 둘러보고는 고금(古今)으로 이 터를 알아보는 이가 없었다는 데에 대해 크게 의아해 하며 말하기를, “부산 시민들이 하루에 한 번씩만 해운정사 도량을 밟고 가도 발복(發福)한다.” 하였다 하니 가히 명당 중에 명당이라 할 만 합니다.

진제 큰스님께서는 창건이후 지금까지, 모든 사람들이 참나를 밝히는 참선수행을 꾸준히 연마하기를 아래와 같이 법문하고 계십니다.
모든 대중께서 일상생활 속에 참선을 하면 어떻게 되느냐?

지혜의 보검(寶劍)을 갈고 닦아서 천하 제일가는 보배칼을 완성하게 됩니다. 보검을 완성하면, 다겁생에 쌓인 중생의 업식(業識)의 무명초(無明草)를 한칼에 다 베어 없애고, 뭇 성인의 대열에 들어서 지혜의 보검으로 자웅(雌雄)을 겨룹니다.

옛 도인들이 말씀하시기를,

“사람들이 빈한하게 삶은 지혜가 짧음이요, 말이 야위면 털이 긺이로다.” 하셨습니다.

어리석은 사람은 잘 살 수도 없고 출세할 수도 없습니다. 아무리 부모가 유산과 높은 자리를 넘겨줘도 지키지를 못합니다. 밝은 지혜가 앞서면 세상의 부(富)와 높은 지위는 생각만 내면 내 것이 됩니다. 따라올 사람이 없습니다.

여러분! 일상생활 속에 ‘참나’를 밝히는 참선수행을 꾸준히 연마하십시오. 밥을 지으나, 빨래를 하나, 농사를 지으나, 산책을 하나, 잠을 자나 오매불망(寤寐不忘) 간절히, ‘부모에게 나기 전에 어떤 것이 참나던고?’라고 말입니다.

이 몸뚱이는 빈부, 귀천, 노소를 막론하고 숨 한번 들이쉬고 내쉬지 못하면 그만 썩어 냄새나서 화장(火葬)하고 묻어버리면 아무 것도 없습니다. 그러니 이 몸뚱이는 참나가 아닙니다. 부모로부터 받은 몸은 결국 백 년 안에 다 무너져 썩어 없어져 버리게 됩니다.

그러면 이 몸 부모에게 받기 전에 어떤 것이 ‘참나’입니까?

정말 참나를 모르고 백년을 산들 아무 값어치가 없습니다. 이 참나 가운데 모든 부처님의 진리가 다 있습니다. 부처님께서도 참나를 아시어 위대한 부처님이 되셨고 역대의 도인스님들도 그러하셨습니다.

금일 이 법회에 참여하신 모든 대중께서도 일상생활 속에 ‘부모에게 나기 전에 어떤 것이 참나던고?’ 하고 시냇물처럼 화두가 밤낮으로 한 모양으로 흘러가게끔 오매불망 간절히 참구하십시오.

화두 의심 한 생각이 밤낮으로 쭉 흘러가는 여기에 깨닫는 문(門)이 있습니다.

그러면 화두를 참구하는 사람은 부지기수인데 왜 도를 증득하지 못하고 있습니까?

‘참선을 한다’ 해도 혼침ㆍ망상에 시간을 다 빼앗기기 때문입니다.

시냇물과 같이 밤낮으로 한 모양으로 끊어지지 않고 흘러가야 합니다. ‘부모에게 나기 전에 어떤 것이 참나던고?’라는 간절한 의심이 끊이지 않고 무르익으면 보는 것도, 듣는 것도 잊어버리고 앉아 있어도 낮인지 밤인지 모르게 됩니다.

이렇게 한 생각에 몰두해서 며칠이고 몇 달이고 흐르다가, 홀연히 보는 찰나, 듣는 찰나에 화두가 박살이 나면 자기의 참모습이 드러나게 됩니다. 그러면 천불(千佛) 만조사(萬祖師)와 동일한 진리의 눈이 열리게 되고 너도 장부요 나도 도인이 되는 것입니다. 이러한 진리가 부처님법에 있지 다른 종교에는 없습니다...

(2005.5.7 범어사 설선대법회 회향법어와 무차선법문 中 발췌)
따닥- 딱!

이것은 화두일념을 위해 애쓰고 노력하다가,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다겁생의 업장으로 혼침에 빠졌을 때, 조실스님께서 경책의 죽비를 내려치시는 소리입니다.

금모선원(金毛禪院)에서 새벽과 저녁으로 조실스님께서 거의 매일 직접 경책을 내려주십니다.

전국에서 모여든 발심한 납자스님을 위한 상(上)선원, 재가불자를 위위한 하(下)선원이 여름과 겨울 석 달 동안 똑같이 안거에 들어갑니다.

또 매주 토요일마다 저녁 8시부터 새벽예불까지 철야용맹정진 선방이 운영되고 있으며, 큰스님께서 많은 재가불자들의 정진을 북돋우며 항상 직접 경책(警責)을 내리시어 숙세(宿世)의 업장(業障)을 소멸하고 깨달음의 씨앗을 심는 소중한 기회가 되고 있습니다.

해운정사는 모두 세 곳의 선방에서 스님들과 재가자까지 합쳐 200여 명의 대중이 조실스님의 가르침대로 화두일념을 지속시키려는 열기가 가득한 한국 제일의 참선도량입니다.

2002년 10월 20일 해운정사에서, 현대인들에게 참선수행이라는 답을 제시하고 있는 선불교, 생활속의 참선과 화두수행으로 '참나'를 찾아가는 깨달음의 세계를 한국 중국 일본의 대표적인 선지식들의 법문과 토론을 통해 가늠해 보는 자리가 , '21세기 선(禪)으로써 인간성 회복'이라는 주제로 '한중일 국제무차선대법회'가 열렸습니다.

'무차법회'는 불교에서 수행이 높은 고승을 모시고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진리를 배우는 자리로 승속, 빈부, 노소, 귀천의 구분없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고 어떤 질문도 막지 않는 불교의 전통 법회형식입니다.
중국 조주원 백림선사 방장 정혜대선사[중국불교협회 부의장 : '각오인생(覺悟人生) 봉헌인생(奉獻人生)'을 종지로 하는 생활선을 창도, 중국 불교부흥을 선도]과,
일본 후쿠오카 숭복사 조실 종현대선사[대보리사 주지와 화원선숙 선원장을 역임, 일본 임제종의 최대 계파인 묘심사파 대표]의 법문과 조계종 제5대 종정을 역임하신 백양사 방장 서옹대종사님과
경허-혜월-운봉-향곡 선사로 이어지는 법맥을 계승하신 동화사 조실 진제대선사님의 법문으로 현대인들에게 참선수행의 답을 제시하는 법석이 이루어졌습니다.

매월 음력 초하루와 18일 지장재일에는 법회가 열려 진제 조실스님의 법문을 들을 수 있습니다.
부처님과 조사의 바른 안목[佛祖正眼]을 갖춘 선지식을 만난다는 이 일은 참으로 어려운 인연으로, 선지식의 고준한 법문 한마디는 귓전을 스쳐 지나가기만 해도 과거, 현재, 미래의 삼생(三生)의 업장이 소멸됩니다.

법문을 듣고 일상생활속에 오매불망 간절히 화두를 참구하여 지혜를 계발하고, 또 한편으로는 가지가지 복(福)된 일을 솔선수범해서 행하시기를 바랍니다.

우리가 하루하루를 살아감에 있어서 무한한 생명을 희생시키는 가운데 살고 있습니다. 그래서 백분의 일이라도 빚을 보답하기 위해서 매월 8일 약사재일을 기해서 경주 금천사로 가서 방생법회를 엽니다.

나고 날 적마다 건강하고 장수를 누리고자 할진대 살생의 악연(惡緣)을 짓지 말아야 합니다. 생명을 내 몸같이 사랑하는 덕(德)을 닦으며 화두를 통해서 지혜를 증장시켜야 합니다.

해운정사의 일과는 새벽 3시 아침 예불, 오전 10시 사시기도와 마지예불, 예불 후 점심 공양, 오후 5시 반의 저녁공양, 7시의 저녁예불(동절기: 5시 저녁공양, 6시반 예불)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조실스님께 친견을 원하시는 분은 미리 문의전화를 해주십시오.
전화는 051-746-2256, 4812, 팩스 051-741-8882입니다.


화두일념이 지속될 수 있도록 일상생활 속에서 꾸준히 수행하시어 지혜와 복덕을 함께 닦아 위없는 깨달음을 성취하시기를 바랍니다.